2018 전통산사 문화재활용프로그램<대둔산 대흥사>

‘44깨어있는 영웅을 만난다

 

 

 

대흥사 44색 깨어있는 영웅을 만나는 시간.

630일부터 12일 동안 잠시 빌딩과 아파트를 벗어나 옛사람들의 정취가 담긴 산사에 와서 전통문화재에 담긴 이야기를 만나고 향유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대흥사는 마치 연꽃의 중심부처럼 두륜산이 산사를 포근히 에워싸 어머니의 품에 안긴 느낌이 듭니다. 고요한 숲속을 거닐면 마음조차 평화로워집니다.

거대한 박물관인 산사에는 돌담 하나하나에도 이야기가 담겨있습니다.

대웅보전에 가면 원교 이광사의 편액 글씨가 춤을 추듯 다가옵니다.

무량수각이라는 추사의 우직한 글씨가 마음에 기둥처럼 곧게 섭니다. 서산대사가 왜 삼재를 면할 수 있는 곳이라 했는지 느낄 수 있습니다.

 

초의선사가 살았던 일지암에서 대륜산의 운무를 보며 차 한잔 마시니 선다일여의 옛선사들과 정담을 나누는 듯합니다. 유배지에서 추사가 초의선사에게 차를 보내달라고 간곡히 부탁하는 장면을 떠올립니다.

초의선사는 동다송에서 이렇게 노래했습니다.

 

 

흐르는 물이 고여 있는 물보다 좋으며

그늘을 등지고 있는 물이

햇볕에 드러난 물보다 참되다.

참된 것은 원래 맛이 없고

참된 물은 향기가 없다.

 

 

 

  <사찰문화재 해설>

대흥사 곳곳은 살아있는 박물관입니다. 표충사 편액은 정조대왕의 글씨로 굵고 유연한 기상이 과히 대왕의 기백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원교 이광사와 추사 김정희 선생님의 이야기가 담긴 대웅보전과 무량수각 편액은 천재들의 작품을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경이로운 시간이었습니다. 획 하나에 담긴 세월과 운치가 마치 옛날의 어느 한 장면에 들어온 듯했습니다.

정수스님은 천불전을 소개해주시면서 세번만 절해도 삼천배라고 했습니다. 만배에 도전해도 부담 없이 좋을 천불전의 편액은 이광사 선생님의 개성 있는 필체가 두드러져보였습니다.

대흥사 여기저기 고개를 돌릴 때마다 보물이 그득하였습니다. 침계루를 지날 때에는 계곡물을 베고 누운 옛 선사의 정취가 떠오르며 그 이름이 더욱 멋스럽게 느껴졌습니다.

 

 

<44, 팝업북 만들기>

44색 팝업북 만들기, 네 명을 영웅을 만나는 시간.

김경숙 선생님의 안내로 대흥사를 빛낸 영웅들을 한 자리에 모셔봅니다. 대웅보전과 일지암도 세워보며 아이와 어른이 모두에게 즐거운 체험입니다. 대흥사와 연관된 인물에 대한 스토리텔링이 이어지며 순식간에 한 작품이 탄생합니다.

 

 

<작은 콘서트-향피리 연주>

비오는 저녁, 한옥의 창문을 활짝 열어놓으니 어스름과 빗소리와 향피리 소리가 어우러집니다. 두륜산의 고요가 성큼 다가섭니다. 박혜민 연주자의 향피리 소리가 산사를 채우고 두륜산을 돌아 다시 보현전 안으로, 내 마음 안으로 들어옵니다. 마음을 적시는 시원한 바람 한 줄기 같습니다.

 

 

<대흥사 편액이야기>

김병기 교수님의 재미난 입담과 대흥사의 인물들 이야기가 어우러져서 시간가는 줄 모릅니다. 우리가 모르고 지나쳤던 문화재이야기, 아는 만큼 보입니다. 나무결 하나하나에 담긴 세월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겨봅니다.

우리를 이 자리에 서게 한 조상들의 숨결도 느껴봅니다. 나를 이루는 요소들은 만만치 않게 많습니다. 고대로부터 내 세포를 이뤄왔던 이야기들을 더듬고 소급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추사vs원교, 몰라뵈서 미안하더이다>

동국선원 정찬스님과 붓글씨를 쓰는 시간, 묵향의 향기가 은은하게 퍼졌습니다.

글씨는 그 사람의 마음을 드러낸다고 합니다. 내 마음이 어떤 상태인지를 들여다본다는 것은 사유의 시간을 가진다는 것입니다. 빨리 써내는 컴퓨터나 볼펜 글씨가 아니라 묵을 묻히고 결을 다듬으며 정성을 다해 한 획을 긋는다는 것, 멈춤의 미학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광사 선생님의 글씨는 사람이 움직이는 듯한 모습인가 봅니다. 추사의 글씨는 천진한 어린아이의 획처럼 단순하면서도 그 안에 대가의 큰 무엇인가가 담겨있습니다.

정찬스님은 자신을 돌아본다는 의미의 허물 자를 써주셨습니다. ‘자를 쓰고 자를 쓰고 낙관을 찍으니 대대로 물려줄 가보 하나씩 생겼습니다.

 

 

 

<일지풍월>

일지암에서의 아침, 두륜산을 두른 안개의 운무와 차 한잔의 풍미. 법오 스님은 묻습니다. 어떤 차가 가장 맛있는 차일까요?

선다일미라는 말처럼 혼자 마시는 차가 가장 좋다고 합니다. 모든 욕심을 내려놓고 마음을 비운 상태로 계곡물을 몸 안에 흐르게 하는 것이 차를 마시는 일입니다.

조용한 공간에서 잠시 일상을 벗어나 한 생명체로 머물러 한 잔의 차에 집중했을 때 차의 맛을 온전히 느낄 수 있습니다. 초의스님은 13대 강사로도 유명하고 차와 그림, 글씨 심지어는 동국선원의 담장까지도 독특하게 디자인한 천재였습니다. 스님의 이야기를 들으며 차를 마시는 일지암에서의 시간은 참가자들 모두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일 것입니다.

 

 

Posted by 대흥사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 Bodhisattva

댓글을 달아 주세요